E-저널 2015년 ISSN 2465-809X(Online) 1 페이지

 

▶E-저널 2015년 ISSN 2465-809X(Online) 목록

Total 7건 1 페이지
제4호(10월) Written by 장승학, 예)해군소장 | 10-27 | 2005 해양안보 강화를 위한 한·미·일 군사협력의 필요성 인기글
​ ​ ▣ 냉전시절, 일본 자위대의 해양안보를 위한 전력건설은 구소련 태평양함대 (블라디보스톡 항) 세력의 태평양 진출을 막기 위한 전력구성을 목표로 하고 있었다. ​ 미 해군이 13대의 대잠초계기(P-3C)로 태평양 전역과 인도양까지 경계를 담당하던 데 비하여, 일본 해상자위대(이하 海自隊)는 과다하다 싶을 정도로…
제4호(10월) Written by 양금희, 이어도연구회 연구위원 | 10-27 | 2676 남중국해 갈등과 '항행의 자유' 작전 인기글
<그림 -1> 남중국해 해양갈등 상황 출처: Business Insider ​ ​ ▣ 서 론 ​ 중국은 동아시아 역내영향력을 지속적으로 증가시키고 있다. 해양에서의 긴장이 빈번하게 조성되고 고조되고 있는데 특히 남중국해에서의 해양 마찰은 강도가 커지고 있다. 남중국해에서 중국,…
제4호(10월) Written by 신재영, 해양수산부 서기관 | 10-27 | 2329 국제 해양환경보호 체계와 해양안보 인기글
​ ▣ 서론 : “해양력의 일부로서 해양환경보호력” ​ 해양력(Sea power)은 전통적으로 해군력을 중심으로 정의되어 왔으나, 최근에는 여러 요소를 포괄적으로 포함하여 정의하기도 한다. 특히 해양학자인 루크 카이버스(Luc Cuyvers)는 해양력에 해양을 보존하고 보호하는 능력까지 포함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국내에서도 해양력에 …
제4호(10월) Written by 김강녕, 조화정치연구원 원장/해군발전자문위원 | 10-27 | 2496 상호운용성·공통성 제고를 통한 해군-해경 협력증진방안 인기글
​ * 본 논문은 국민안전처 해양경비안전본부와 대한민국 해군이 공동 후원하고 한국해양전략연구소(KIMS)가 주관한 광복 70주년 기념 공동학술세미나(2015. 9. 16. 밀레니엄 서울힐튼호텔 그랜드볼륨)에서 발표한 논문을 요약·수정·보완한 논문임.​ ​ ​ ​ ▣ 서 론 ​ 서해바다에서는 북한의 도발이 끊이지 않고 있고…
제4호(10월) Written by 신항섭, 서울벤처대학원 기술이전센터 국방기술연구실장 | 10-27 | 2188 해군 방위사업의 명암 인기글
​ ​ ▣ 서 언 ​ 올해는 대한민국 해군창설 70주년이 되는 해로 한국해군은 관함식을 통해 국내기술로 건조한 이지스함, 독도함 등의 시승행사, 해상훈련 시범 등 그 위용을 대내∙외에 과시하였다. ​ 창군기 미국의 군원에 의존할 수밖에 없었던 한국해군은 1974년부터 추진된 율곡사업을 통해 함정건조기술을 축적할 수 있었고, …
제4호(10월) Written by 오수열, 조선대학교 교수/한국동북아학회 회장 | 10-27 | 2700 임진왜란과 의병장 김천일 인기글
▣ 머리말 ​ 최근 일본은 그들의 근대산업시설을 유네스코 문화유산에 등재하려고 노력하였고 마침내 그 목표를 달성하였다. 그 과정에서 일본이 일제시대 강제징용 된 조선인들의 한(恨)이 서린 산업시설까지를 포함시켰고, 그들의 반인간적 행위를 은폐·축소하려 시도함으로써 양국 간에 빚어진 갈등 역시 한·일 관계의 현실을 잘 보여주고 있다. …
제4호(10월) Written by 김무일, 예)해군대령 | 10-27 | 3323 거북선 충돌전법이 가능한 전선인가? 인기글
1592년 4월 13일(양력 5월 23일) 부산에 상륙한 왜군은 불과 20여 일만에 수도 서울을 점령할 정도로 조선군은 제대로 된 방어전 한번 펴지 못하고 무너지고 말았다. 이렇게 지상군은 연전연패했지만 바다에서의 상황은 달랐다. 전라좌수사 이순신이 이끈 조선수군은 연전연승하면서 서해를 가로막아 왜군의 수륙병진책을 분쇄함으로써 쓰러져 가던 국가가 …
게시물 검색

HOME  |   BOOKMARK  |   BACK  |   CONTACT US  |   ADMIN
TOP
주소 :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99 (정보통신원 국가안보융합학부 1103호) / 대표전화 : 042-821-8849 / 팩스번호 : 042-821-8868 / 이메일 : kmsf21@naver.com
Copyright © 한국해양안보포럼. All rights reserved.[본 사이트는 개인정보 수집을 하지 않습니다.]